역사

돔특허 폰 크라이슬러-용기, 혁신 및 미래에 대한 믿음

1947년 폐허가 된 도시의 중심부에 있는 폐허 가운데 두 사람이 미래를 믿는 용기를 가졌습니다. 제2차세계대전 종전 2년만에 특허변호사인 안드레아스 폰 크라이슬러 박사와 칼 쉰발트 박사가 퀼른에 특허법률을 전문으로 하는 로펌을 설립하였습니다.- 현재 그 로펌이 돔특허 폰 크라이슬러 입니다..

그들의 새로운 로펌에서, 두명의 변호사는 쾰른의 유명한 대성당 기숡에 있는 다이흐만하우스에 방을 임대하였습니다. 임대료는 월 79마르크이며, 방에는 난방이 없었지만 그것이 시작이였습니다. 초기에는 비가 지붕을 통해 새지 않는 유일한 장소인 세탁실에서 계약서에 서명을 하였습니다.

Die zerstörte Hohenzollernbrücke in Köln mit dem Dom im Hintergrund

세계를 한 번에 하나의 비전으로 바꾼다

비전은 잔해와 파멸속에서도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힘이 있습니다. 혁신과 진보에 대한 믿음은 처음부터 로펌의 핵심이었습니다. 아무도 경제적 기적을 예상하지 못했지만, 그럴 수 밖에 없었습니다. 특허가 등록되고, 상표가 보호되며, 퀼른과 독일경제가 서서히 회복이 되었습니다.

섬유를 정제하기 위한 탈기구기, 일산화탄소 수화를 위한 철 촉매제, 압축오일 및 순환윤활제, 옷에 대한 새로운 절단-발명가들이 와서 쾰른에 소재한 로펌에 도움을 받아 특허를 등록하였습니다.

해외로 급속히 사업이 확장되었습니다.-1948년초 미국으로부터 특허출원이 의뢰 되었습니다. 예를 들면 버지나아로부터의 고객을 위한 진공건조기. 또한 1963년 길리오 나타와 노벨화학상을 수상전, 칼 지글러 교수는 촉매 및 유기 고분자 분야의 그의 업적에 대하여 로펌으로부터 법률 자문을 받았습니다. 유기금속혼합 알루미늄/티타늄 촉매인 지글러-나타 촉매의 발견은 근본적으로 화학분야의 화학산업을 변화시켰습니다. 이들 촉매는 정상압력하에서 에틸렌을 폴리에틸렌으로 중합시키는 것을 처음으로 허용하였습니다.

특허번호 973,626
Patentschriftauszug des Ziegler Patents
Ziegler-Natta Formel

로펌은 신속하고 꾸준히 성장했습니다.

1950년 로펌은 이미 직원 14명이 있었고, 10년후 36명의 직원과 5명의 파트너가 있었습니다. 2000년까지의 숫자는 직원 55명과 파트너 10명으로 증가했습니다. 현재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돔특허 폰 크라이슬러에서 일하고 있으며, 그 중 18명의 파트너가 있습니다. 로펌은 신속하고 꾸준히 성장했으며, 수십년동안 수많은 고객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왔습니다.

로펌 설립 후 70년이 넘는 세월이 흐른 지금도 우리는 여전히 미래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. 우리는 고객의 혁신적인 능력, 아이디어 및 독창성을 믿으며 진보, 용기 및 비전이 세상을 바꿀수 있다고 믿습니다.

dompatent Deichmannhaus Außenaufnahme am Dom